컨텐츠 바로가기


board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상품 Q&A

상품 Q&A

상품 Q&A입니다.

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▶C­U­7.L­IK­E.T­O◀
제목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▶C­U­7.L­IK­E.T­O◀
작성자 vssrvkpu6 (ip:)
  • 작성일 2014-06-13 12:42:32
  • 추천 추천 하기
  • 조회수 347
  • 평점 0점

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▶C­U­7.L­IK­E.T­O◀



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▶C­U­7.L­IK­E.T­O◀ 청성의 적명자가 옆에서 엄한 얼굴로 말했다. "검마의 무공으은 마공. 그런 것이 세상을 돌아다니도록 놔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둘 수는 없소이다. 당연히 우리가 회수해서 처리해야 하는 것 이지요. 감히 마공을 노리다니. 마두가 되려 하는 싹은 내 손 으로 먼저 없애 버리겠소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청허자는 의견이 다르다. "어허. 도를 추구하는 사람이 어찌 그리 살생을 쉽게 말하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시는지. 그래도 잘 타일러야지요. 누구나 하기에 따라서 마두 가 되기도 하고 협객이 되기도 하는 것인 법이라오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흥. 마두가 될 자가 어찌 협객이 된다는 말이시오? 가당치 도 않소." 그들 셋이 의견 일치가 되는 경우는 별로 없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무림맹이 동원한 전력이 너무 거대하니 감히 도전하는 자는 없었다. 사파 무사나 마두들은 접근도 못했다. 군소정파의 사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람들은 그저 뒤를 따르며 구경만 했다. 청허자가 목적지에 다가가면서 말했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그나저나 이런 일에는 그 녀석이 있으면 참 도움이 될 텐 데." 취걸개가 고개를 갸웃거렸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그 녀석?" "주유성 말이오. 주 소협이 진법대회에서 우승했지 않소?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그의 답안은 정말 완벽했거든. 선발대의 보고에 의하면 장보 도가 가리키는 곳에는 진법의 흔적들이 다수 보인다고 하오. 주 소협이 있으면 도움이 되겠지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아하, 그 녀석. 좋지. 지난번엔 잘도 도망갔지. 이번에 아 이들을 보내서 끌고 올까나?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취걸개가 싱글벙글 웃었다. 그는 무림맹에서 도망가 버린 주유성에 대한 유감이 아직 많다. 자신이 직접 나섰음에도 추 적에 실패한 것이 더 기분 나빴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오려고 하겠소?" 취걸개가 콧방귀를 뀌었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흥. 제까짓 것이 안 오면 어쩌려고. 걱정 마시오. 내가 그 녀석과 친한 아이들을 몇 보내서 불러오게 하지. 안 오면 우 리가 직접 몰려가서 괴롭혀 주겠다고 하지 뭐. 으흐흐흐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취걸개가 남궁서천을 찾았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이보게, 남궁서천. 내 부탁을 좀 들어줄 텐가?" 남궁서천은 남궁세가의 지위 향상을 위해서 몇 년 째 무림 맹에서 열심히 뛰고 있다. 그런 그가 무림맹 장로 중 하나인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취걸개의 부탁을 거절할 수는 없다. "부탁이라니요. 그냥 말씀하시지요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별건 아니고. 자네 주유성 알지?" "잘 아는 것은 아니지만 친분이 조금 있습니다." "그래, 그래. 그 녀석을 잘 아는 놈이 있으면 그게 더 이상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하지. 내가 그 녀석이 좀 필요하다." 남궁서천이 잠시 생각하다 알았다는 듯이 말했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아, 주 소협은 진법대회의 우승자이지요. 그 때문에 그러 시는군요?" "그렇지. 그러니까 자네가 가서 그 아이를 좀 데려와 주게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아는 사람이 가야 더 쉽지 않겠나?" 남궁서천으로서도 환영할 만한 일이다. 하지만 자신은 없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주 소협은 그 게으름이 극에 달해 좀처럼 움직이지 않는 사람입니다. 제가 간다고 해서 과연 올지 모르겠습니다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취걸개가 웃었다. "껄껄. 그래서 자네를 보내는 거지. 그 녀석 내가 보기에 정에 꽤 약하거든. 아는 사람이 부탁하면 차마 거절하지 못할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거야." 남궁서천은 좋은 생각이 들었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그렇다면 아는 사람이 더 많으면 좋겠군요. 여럿이 가서 부탁하면 일이 더 쉽지 않겠습니까?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취걸개도 반색을 했다. "내 생각이 바로 그거라네. 그래, 자네 말고 또 친분이 있 는 사람이 있는가?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예. 일단 제 동생과 친분이 꽤 있습니다. 그리고 이번에 참가한 일행 중에 검각의 검옥월 소저가 주 소협과 가깝습니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다." 목적은 자기 동생을 데려가는 것이고, 검옥월은 덤이다.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옥월이라. 그렇지. 나도 그 둘이 같이 노닥거리는 꼴을 몇 번 본 기억이 나네. 알았네. 그럼 그렇게 셋이 가도록 하게." "꼭 데려오겠습니다." 넷마블바둑두기♨맞고프로그램 "내 자네를 믿겠네. 그런데 시간을 끌면 그 게으름뱅이는 어디서 자빠질지 모르네. 그러니 어떻게든 서둘러 데려와야
첨부파일
비밀번호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
목록

삭제 수정 답변
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/ byte

댓글 입력

이름 비밀번호 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장바구니 0